담덕이의 탐방일지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인 이용을 금하며 필요하신 경우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학교 급식으로 감자탕을 처음 먹어본 하람이가 감자탕 속에 들어 있는 고기가 너무 맛있었나 봅니다.
감자탕을 먹고 싶다고 해서 지난달에 한번 다녀왔었는데 오늘 또 감자탕이 먹고 싶다네요.
정말 감자탕이 먹고 싶었는지 감자탕집에 있는 놀이방을 가고 싶었는지 확실하지는 않지만 다녀왔습니다.

정확한 명칭은 이바돔외식패밀리로군요. 일반적으로 이바돔감자탕이라고 부르지 않나요?

반찬은 뭐 별거 없네요. 지난달에 갔을때는 몰라서 못 먹었던 고추를
이번에는 요청해서 먹고 왔는데 청양고추라고 하더니 하나도 안매운 청양고추를 주시네요.
개인적으로 고추도 그냥 기본으로 가져다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곤드레 감자탕, 남도 묵은지 감자탕 등 감자탕도 종류가 좀 있는데
저희는 명품 감자탕 중자와 매운걸 아직 잘 먹지 못하는 가람이를 위해 함박스테이크를 시켰네요.
다른 아이들은 돈까스를 잘 먹던데  가람이는 돈까스의 튀김옷이 입에 닿는 느낌을 싫어하더라고요.


맛은 뭐 특별한거나 우~~와~ 맛있다 정도는 아닌거 같은데 지난달에 갔을때는 짰었는데
이번에는 짜지 않고 괜찮더군요. 맛이 '그때 그때 달라요' 인가요?

그리고 볶음밥까지 먹고 왔습니다.
그런데 신기한게 이바돔외식패밀리의 볶음밥은 두종류가 있습니다.
셀프 볶음밥과 직원이 볶아주는 볶음밥 물론 가격도 차이가 있어요.
지난달에 갔을때는 볶아주는 볶음밥을 먹었는데 별거 없길래 이번에는 셀프 볶음밥 하나만 주문해서
먹고 왔습니다. 아무리 감자탕을 많이 먹어도 밥은 조금 먹어줘야죠? ^^;

어른들은 먹고 싶어도 아이들이 먹을게 없는 경우 아무래도 먹으러 가기는 애매할 수가 있는데

그런 메뉴 중 하나가 감자탕이죠.
이바돔 감자탕은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맛이 우와 할 정도는 아닌데 그럭저럭 괜찮은 메뉴에
아이들을 위한 별도의 음식 메뉴와 놀이방이 잘 되어 있어서
포스팅의 제목처럼 아이들과 함께 가기 좋은 감자탕집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럼 감자탕집 포스팅은 여기서 끝!

늘 그렇듯 여러분들의 공감은 저에게 많은 힘이 되고 댓글은 포스트 작성에 많은 도움이 됩니다.
아시죠? 

행복한 하루 되세요. ^^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담덕이가 생각하고 경험하고 체험하는 것들에 대한 담덕이의 주관적인 이야기들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