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덕이의 탐방일지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인 이용을 금하며 필요하신 경우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오랜만에 작성하는 2016년 덴버 여행기로군요.
이번에는 가볍게 미국하면 떠오르는 음식인 패스트푸드 레스토랑에 대해 말해보겠습니다.

FIVE GUYS는 미국의 패스트 캐주얼 레스토랑으로 햄버거, 핫도그, 감자튀김이 메인이라고 하네요.
유명하다고 해서 찾아서 가본 곳입니다.

내부는 뭐... 그냥 미국의 햄버거가게입니다.
꽤 큰 규모라는게 다른 정도?

가운데 보이는 쌀포대 같은것들은 땅콩자루인데 요 땅콩이 무료제공이네요.
주문하고 기다리면서 가져다 먹고 다먹고 또 가져다 먹고 자유롭게 가져다 먹어도 되더라고요 ^^;

각자 한세트씩 서로 다른 버거를 주문해봤는데요.
다녀온지 오래되서 정확한 메뉴명은 모르겠어요.. --;

감자튀김은 비주얼로 보나 맛으로 보나 국내 감자튀김과 비교 불가
그런데 너무 짜요. 엄청 무지 굉장히 짭니다.
이렇게까지 짜도 되나 싶을 정도로 짜요.
지난번 갔던 Freddy's Frozen Custard & Steakburgers에서도 그랬는데 미국 음식들 대부분이 다 이런건지
제가 싱겁게 먹는 편도 아닌데 짜네요.


정확한 햄버거 이름은 기억이 나질 않아요.

그런데 사진에서 보는것처럼 치즈가 와~우~

패티도 꽤나 두툼하고 내용물 자체가 다양하거나 그런거 없이
그냥 햄버거하면 생각나는 기본 재료들만 채워져 있는데

치즈의 저 늘어남과 모양이 우와 느끼하게 맛있겠다 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실제로 괜찮기도 했고요 ^^

탄산은 예전에는 우리나라도 리필 해줬는데 최근에는 안해주는것 같던데
미국에서는 그냥 우리나라 뷔페에서 하는 것처럼 컵 들고 원하는 음료 따라서 드시면 됩니다.
음료컵도 되게 커요.

내용물은 참 심플한데 패티와 치즈만으로 만족하며 먹었던것 같네요. ^^

간단하게 살펴본 FIVE GUYS 탐방일지는 여기서 끝!

늘 그렇듯 여러분들의 공감은 저에게 많은 힘이 되고 댓글은 포스트 작성에 많은 도움이 됩니다.
아시죠? 

행복한 하루 되세요. ^^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담덕이가 생각하고 경험하고 체험하는 것들에 대한 담덕이의 주관적인 이야기들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