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덕이의 탐방일지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인 이용을 금하며 필요하신 경우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찾아보니까 2013년 10월 3일 구매를 했었네요.
LG전자 Tone+ HBS-730 블루투스 헤드셋입니다.
4년을 조금 못 썼군요. 지난달에 고장이 났으니...
4년여간 거의 매일 제 목에 걸려 있던 제품입니다.

2010년 8월 출시된 HBS-700의 후속 모델로
2012년 9월에 출시된 제품으로 aptx 코덱이 적용된 첫번째 모델이라죠.

이미 단종된 제품인데도 인터넷상에서 아직도 신품으로 10만원 초반에 판매가 되고 있네요.

초반에는 앱을 설치해서 SMS나 카톡등을 음성으로 읽어주는 기능도 많이 사용하다가
나중에는 그런 부가 기능들은 사용하지 않고 늘 목에 걸어둔채로 통화하고 가끔 음악 듣고
이동중에 영상이나 유튜브를 보면서 사용했었습니다.

제가 땀이 많아서 목에 걸고 다니면 '불편하지 않을까?' 하고 걱정을 했었는데
잘 버텨주었네요.

초반에는 배터리가 정말 너무 오래가서 1주일에 한번 충전하면 충분했었는데
작년부터는 배터리 효율이 많이 떨어져서 '아~ 이제 보낼때가 됐구나?' 하고 있었는데
그래도 최근까지 2틀에 한번 충전하면서 잘 쓰고 있었는데
전원버튼이 잘 안켜지더니 결국 꺼지지도 켜지지도 않게 되면서 보내주게 되었습니다.

4년 전 제가 구매한 가격이 75,240원이었으니까 제 가격이상의 충분한 역할을 다 해주었네요.


제목을 끝장사용기라고는 했지만 이렇게 오래 사용하고 많이 사용한 제품이 많지 않다보니
그냥 버리기에는 너무 정이 들었다고 할까요?
그래서 이렇게 사진도 한장 찍고 포스팅도 하고 있습니다.

워낙에 막귀라 음질이나 이런건 모르겠고
최근 문제 생기기 전까지는 통화 잘되고 소리 잘 나왔고 배터리는 아주 만족했던 제품이에요.
초반에 판매는 LG로고 박힌채로 판매하면서 a/s는 용산의 중소기업 업체에서만 직접 처리가 된다고 해서
좀 황당하기는 했었는데 지금은 a/s도 LG서비스센터에서 직접 되는걸로 알고 있는데

저한테는 이만한 제품이 없었네요.

요 몇주간 없이 다니니까 불편한게 있긴 한데 앞으로 어떤 제품이 대체할 수 있을지 아직은 모르겠습니다.
요즘 나오는 제품들이 가격은 비싸고 배터리는 오래 안가더라고요.

그동안 제 목에서 참 고생 많이 한 제품이고 만족스럽게 사용한 제품입니다.

이 글을 보시는 분들은 어떤 전자기기에 이렇게 만족하면서 사용하시는 제품이 있으신가요? ^^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담덕이가 생각하고 경험하고 체험하는 것들에 대한 담덕이의 주관적인 이야기들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