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덕이의 삐딱한 시선 - 강한 성격은 단점 100%?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 이용을 금하며 필요시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 알리는 글
담덕이의 삐딱한 시선은 그냥 친구와 이야기 하듯이 편하게 진행합니다.
방문자가 많은 블로그는 아니라 그냥 설명 없이 작성해도 될 것 같지만
최근 (제 기준으로는) 댓글을 달아주시는 분들이 많아지셔서
오랜만에 작성하는 담덕이의 삐딱한 시선에서 반말이 불편하신 분들은
그냥 넘어가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



그럼 시작합니다.

나는 강한 성격! 세다! 라는 말을 종종(아니 많이인가?) 듣는데
평상시에는 이게 단점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성격도 그렇지만 세상 모든 것에 장점만 있고, 단점만 있는 건 아니잖아?

어떤 성격이 대다수에게 좋다고 할지라도 몇몇 사람은 그런 성격을 싫어할 수도 있는거고
그 반대일수도 있는 거지

그래서 내 성격에 대해서 평소 스트레스를 받는 건 아닌데
신경쓰이고 좌절을 느끼게 될때가 있다.
바로 면접에 의해 평가 받을때!
물론 이런 경우도 나 혼자 그냥 살짝 느끼고 마는건데
지난 주 '내 성격 쓰레기인가?' 라고 느끼게 된 경험을 했네

지금 회사가 어려워 지면서 직원들을 정리하고 있어서
이직을 해야 하는데 전 회사에서 함께 일했던 직원이 추천을 해줘서 면접을 봤다.

전 직원이 미리 나에 대해서 설명하면서

"일은 잘 하는데 부장님하고 안맞을 수도 있다. 
성격이 강해서 마찰이 날 수도 있는데
그걸 받아들이실 수 있으면 면접을 보셨으면 좋겠다."

라는 말을 했다네

그때는 그 부장이 "그런건 내가 관리하면 되죠" 라고 했다는데

막상 면접을 보게 되니 뭐.. 
형식적인 질문들은 패스하고 그 부장 인맥이 워낙 넓어서인지 나에 대해서 알아봤다는데
"세다" 는 말이 많아서 걱정이라면서
약 40여분의 면접 동안 '강한 성격' 에 대해서만 파고 들더라

결과는 예상대로 탈락!
그 결과도 연락 받지도 못하고 그냥 날 소개해준 직원한테 얻어 들었는데
탈락 사유는 "갑님하고 파이팅할까봐"

그 갑이 외부인지 내부인지는 모르겠지만...
면접보면서 예상했던 것과 실제로 받아들일때의 심정은 많이 다르더라...

전에 이런 광고가 있었다.
모두가 '예'라고 할때 '아니'라고 할 수 있는 친구. 그 친구가 좋다.

예전에는 '우와' 했던 광고문구인데
그래도 사회 생활을 조금 해 본 지금 생각하면 그냥 헛웃음이 나오는 문구다.

내가 직접 당사자에게 들은 얘기를 하자면
스카웃 비스무리한 제의를 받은 친구가 있다.
그 제의를 한 업체의 분위기가 '아니오'라고 할 수 없는 곳이라고
생각한다는 이유로 거절을 했더니 들은 답변이

"왜 그렇게 생각을 하느냐? 당연히 '아니오'라고 해도 된다. 그래야 발전을 한다
단, 사장님과 나한테만 안하면 된다"

라는 것이었다고...


뭐.. 어쨌든 답답한 마음에 강한 성격, 직장 이런 것들에 대해서 잠깐 검색을 해 봤더니
대부분 강하다, 세다 라는 단어가 부정적으로 쓰이는 것 같긴 하더라

'직장에서 강한성격'으로 검색한 구글 결과가
  • 직장 내 갈등을 일으키는 부정적 성격 5가지
  • 직장에서 출세 할 수 없는 7가지 유형의 성격

뭐.. 이런 글들이네.

그러니까 현재 일반화 되어 있는 강한 성격에 대한 평가는
 '눈치 없다', '패배를 인정하지 않는다', '자신을 변호한다', '부정적 성격 '
같은 안 좋은 것들인 듯...

그래도 굳이 변명하자면

면접 볼때도 얘기했지만

그 일을 시키는 사람이 책임을 지면 왜 굳이 아니오 라고 할까?
그리고 나쁜일을 시키는게 아니면 왜?
위에서 시키는 사람이 책임을 지지 않거나 일정이나 인력에 관계 없이 일을 시키는 경우
그에 대한 이유와 대안을 제시하는거지 그게 '갑과의 파이팅'을 즐기는건 아니잖어?

대안도 없이 안된다고만 하는 건 문제가 있지만 대안과 함께 의견을 얘기하는데
아래 사람이 대안을 얘기하면 그게 지는거라고 생각하는 건가?
그리고 내가 아무리 성격이 강하다고 해도 직장에서 위에서 까라면 까겠지
내가 뭐 대단한 사람이라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