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덕이의 탐방일지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인 이용을 금하며 필요하신 경우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직장 동료에게 선물받은 블럭입니다.

흔히 나노블럭이라고 불리는거 같은데 나노블럭은 다른 회사의 정식명칭이고

요건 중국제 블럭으로

디즈니사의 정식 라이센스를 체결한거 같지는 않네요..


박스 상단에는 LOZ 라고 회사(?) 로고가 박혀 있고요.


미키마우스는 240 조각이 들어 있다고 적혀 있는데

정말 갯수가 맞는지는 모르겠네요.. 세보지는 않아서..

일단 블럭이 조금 남는걸로 봐서 정확한건 아닌 걸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뭐.. 중국어로 뭐라고 적혀 있고요..


경고 문구도 있네요..

크키가 작으니 3세 이하 어린이는 만지지 못하게 하라는 뭐.. 그런 뜻인 듯...


미니마우스는 280조각!

하지만 역시 정확한 개수는 아닌걸로...


박스 내용물은 심플합니다.

저렇게 비닐로 포장되어 있는 블럭들과 앞뒤로 조립 방법이 인쇄되어 있는 설명서 한장!


블럭의 크리가 정말 작습니다.

일반 레고 크기보다도 훨~~~씬 작아요.


아구.. 많기도 하네요..

수량은 많은데 크기가 워낙 작아서...


레고 듀플로와의 크기 비교입니다.

좌측이 듀플로 우측이 iBLOCK 인데

2단을 쌓은 크기인데도 비교가 안될 정도로 작네요...


제 손가락에 얹은 iBLOCK의 크기

대충 크기가 짐작이 되시나요? ? ?


그런 미니마우스 조립에 들어갑니다.

레고 설명서와 비교해보면 설명서에 적혀 있는 내용이 친절하지는 않습니다.



미니마우스의 몸통(?)부분과 얼굴조립중입니다.


어구 대충 얼굴이 보이네요..

그런데 머리가 없으니 그냥 미키 같기도 하고 구피의 모습도 보이는 듯 하네요.


위에서 보면 정말 내부가 엉망입니다.

쓸데 없이 튀어나와 있는 부분들도 있고.. 그다지 정교하는 느낌은 없어요.


그리고 블럭이 깨진 것도 있네요..

남는 블럭도 있긴 한데 요녀석은 남는게 없어서 그냥 사용했습니다.


그랬더니 뒷 모습이 저렇게 티가 나네요.. ㅜㅜ


다 완성하고 남은 블럭들입니다.


그리고 짠~

완성된 미니 마우스

내부는 엉망이어도 어차피 안보이는거거 겉모습은 괜찮은데요.. ^^


뒷모습도 뭐.. 꼬리도 있고

사진으로는 깨진것도 잘 안보이네요.. ㅋㅋ


가까이서 봐도 뭐.. 괜찮은거 같습니다.


어설프게나마 여자구두같은 느낌의 신발을 신고 있고

종아리는 무척 가늘어요 ^^;


조립하는데 대략 1시간 40분정도가 걸렸는데

아이들이 좋아하니 다행이네요..


하지만 미키 마우스는 너무 힘들어서 아내에게 조용히 넘겨주고

iBLOCK 조립기는 끝~~~~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담덕이의 모든 탐방 기록들!!!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