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덕이의 탐방일지

이 블로그의 모든 콘텐츠들은 저의 저작물이며 출처, 저자를 밝히지 않고 이루어지는
퍼가기, 복제등의 행위와 상업적인 이용을 금하며 필요하신 경우 별도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피쳐폰를 제외하고 내가 기억하고 있는 LG스마트폰 첫 사용 기기는 옵티머스뷰이다.

이때 삼성에서는 이미 갤럭시노트가 출시되어 S펜이 자리를 잡고 있었고 LG에서는 갤럭시노트에 맞서기 위해
4:3비율의 옵티머스뷰를 출시하였다.
러버듐 펜이라 부르는 그냥 정전식 스타일러스펜을 함께 제공했는데

내가 옵티머스뷰를 구매한 이유는 사실 별거 없었다.

평소 나는 1등 제품을 잘 사지 않는다.
일종의 반항심이랄까? 굳이 내가 사지 않아도 잘 팔리는 제품에 대한 거부감이 있다.
그리고 IT제품뿐만이 아니라 모든 제품에 대해 경쟁이 있어야 좋다는 나만의 생각때문이기도 할 것이다.
그래야 점점 더 좋은 제품이 더 낮은 가격에 서비스될거라는 막연한 기대감(?)
뭐 아무튼 그렇다.

그런데 이때 GPS가 자꾸 끊기는 문제가 발생했다.
이건 정확히 기억하는데 이 문제로 6번의 A/S센터 방문을 했었다.
내비게이션을 사용중에도 GPS 연결이 끊겨 버리니 이건 뭐...
6번의 방문끝에 겨우 교환판정이 나왔는데 이 당시 옵티머스뷰가 단종되고 옵티머스뷰2가 출시되어서
상위기종으로 교환이 되어서 의도치 않게 옵티머스뷰와 옵티머스뷰2를 모두 사용하게 되었다.

이 제품은 다행히도 큰 문제 없이 사용했었는데
(그렇다고 A/S를 안갔던건 아니었다. LG스마트폰은 A/S방문 없이 쓸 수 없는걸까?)

여기서 내가 LG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는 이유를 말할 수 있겠다.
그렇게 광고를 하던 4:3비율의 제품은 지금 LG 스마트폰 어디에 있나?

그 당시 '황금비율' 이라는 단어까지 써가며

물론 사용자들이 이용형태가 빠르게 변하고 이에 충족하지 못하는 기능, 서비스들은 사라지는게 현실이지만
LG는 이런 것들이 너무 많다.
지금 당장 생각나는 것들만 적어봐도
V20이 마지막인 '배터리교체' '세컨드스크린', 1회성이었던 G5의 '모듈형 스마트폰' 등

'정체성'이 부족하달까?
해당 모델의 아이덴티티는 있지만 LG 스마트폰 하면 떠오르는 뭔가가 없다.
그러다보니 그 제품의 후속을 또 사게 되는 경우가 없어지는게 아닐까?


그리고 또 다른 이유는 나는 이해가지 않는 가격 정책이다.
내가 사람들과 흔히 하는 얘기로 LG는

"자기들은 자신감이라고 하겠지만 우리가 보기에는 자만심 같지 않냐?"

라는 얘기를 하는데 같은 가격이면 뭘 사겠냐?

삼성
출고가
LG
출고가
갤럭시 S8 (64GB)
935,000원   
G6
899,800원
갤럭시 노트 7
989,000원
V20
899,800원
갤럭시 S7 (32GB)
880,000원
G5
836,000원
출고가 기준을 찾아봤더니 대략 이정도 가격대이다.
가격에 민감한 나조차도 저정도 가격차이라면 차라리 삼성제품을 사겠다.

다른건 다 모르겠고 어차피 이 포스팅은 나만의 나를 위한 기준에서 작성하는 글이니까
내가 생각하고 내가 느끼는 걸 기준으로 적어도 10만원 이상은 저렴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삼성과 애플을 결코 좋아하지 않는 나지만
삼성과 애플은 한번 쓰게 되면 계속 쓰게 되고 다음 버전을 기대하게 되는 무언가가 있다
그런데 적어도 아직 LG는 그 무언가가 없는 상황에서 삼성과 대등하다는 생각으로 저런 가격정책을 유지하는건
위험한 착각 아닐까?

그런데 조금 웃긴건 이런 글을 쓰고 있는 중에도 난 V20 가격 하락을 기다리고 있다.
현역으로 충분한 스펙에 배터리교체형 제품이라는것과 OIS지원, 세컨드스크린의 활용성이 매력이라고 생각되는 제품이다.
그래서 출시때부터 고민하고 있었는데 아무리 그래도 LG 스마트폰에 저 가격은 아니지 --;;

어쨌든 다른 많은 사람들의 생각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내가 구매하게 하려면 지금 LG 스마트폰의 위치(?)에 맞는 가격정책과
지속적인 기대를 할 수 있는 정체성을 가졌으면 좋겠다.
어떻게 나오는 제품마다 핵심이라고 하는 기능들이 2세대도 못가서 없어질 수 있는거냐?
시장조사 안하는건가?
직원들은 열심히 분석하고 보고 올리는데 위에서 자르는건가?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담덕이가 생각하고 경험하고 체험하는 것들에 대한 담덕이의 주관적인 이야기들

최근에 게시된 글